하지불안증후군

메뉴열기 메뉴닫기

공지 및 칼럼

공지 및 칼럼

    공지 및 칼럼    공지 및 칼럼
[시] - 서서 자는 여자 1 - 하지불안증후군의 밤 : 최현숙 By 관리자 / 2022-08-02 AM 09:51 / 조회 : 1235회

서서 자는 여자 1

- 하지불안증후군의 밤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최현숙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걸음은 새벽이 되어서야 멈추었다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낮 동안 직립의 걸음은 밤이 되어도 굽히지 않았다 햇볕에 그을린 직립은 더욱 날카로운 가시를 세워 수평을 거부했다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해초처럼 흔들리는 다리로 욱신거리는 밤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서 있음으로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살아 있는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살아 있음을 앓는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하지불안증후군의 밤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새벽 세시 처방약 한 알을 더 통증에게 먹이고 숨을 크게 들이쉰다 약물이 하얗게 할퀸 속을 오르락내리락 밤은 하늘에 사다리를 놓고 희망을 잡아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당긴다 근질근질 통고의 밤이 스탭을 옮긴다 새벽이 진다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밤새 서리를 뒤집어 쓴 구절초가 백색의 향기를 내뿜는 아침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꽃무늬 스타킹을 신는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아침을 바느질한다.